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요활동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하여 언론에 제공하는 자료입니다.

공공외교 정책토론회(11.27.)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 공공외교 정책토론회

 

-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기조강연, 민관 공공외교 전문가 상호토론 -


이재정 국회의원(경기안양시동안구을, 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하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와 재외동포재단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 공공외교 토론회오는 27일 오전 10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모임 및 행사인원이 제한됨에 따라 유튜브 이재정tv(https://youtu.be/QpBfqvWt3_Q)에서 온라인 생중계를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재정 의원의 개회사와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전 국회의원, 4)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내빈축사, 념촬영, 기조강연, 상호토론 순으로 진행되며,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전 통일부 장관)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을 위한 공공외교전략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다.

 

상호토론은 조영미 중앙대 교수(여성평화운동네트워크 집행위원장)장을 맡았으며, 이창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사무처 정책연구위원ㆍ김봉섭 재외동포재단 전문위원ㆍ이대훈 성공회대 교수(피스모모 평화/교육 연구소 TEPI)ㆍ박유리 외교부 정책공공외교1과장 등 민ㆍ관의 공공외교 전문가들이 토론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를 주최한 이재정 국회의원은 전 세계 곳곳에서 활약하고 계신 750만 한인 재외동포의 인프라를 외교적 역량으로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민주평통 자문위원 및 한인 재외동포 모두를 아우르는 한인 디아스포라가 공공외교의 긍정적인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토론회 개최의 취지를 밝혔다.

 

그리고, 토론회를 주관한 이승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은 19 민주평통은 평화통일 공공외교 역량강화를 주요 활동방향으로 삼아 포사회뿐만 아니라 주류사회와 현지인 대상 사업을 추진하면서 공공외교의 저변을 넓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750만 재외동포들이 현지에서 시민 공공외교, 풀뿌리 공공외교를 통해 한반도 평화만들기에 기여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에서는 전 세계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재외동포 및 민주평통 자문위원)의 인프라를 활용한 공공외교의 방향성과 전방위적인 전략을 논의하게 된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언론의 현장 취재는 제한됩니다.

     

[첨부]  보도자료(토론회 프로그램 포함).  .

첨부파일 :
  • 소속명 : 미디어소통과
  • 작성자 : 황의태
  • 연락처 : 02-2250-2265
  • 작성일 : 2020.11.26
  • 조회 : 441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